Tag: 경제

산은, STX조선 노사 합의 수용…법정관리 방침 철회 / YTN

산은, STX조선 노사 합의 수용…법정관리 방침 철회 / YTN

[앵커] 산업은행이 STX조선 노사가 제출한 자구안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법정관리 신청계획도 철회돼 파국을 피하게 됐습니다. 임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STX조선 노사의 자구 계획안이 제출된 지 하루 만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이를 수용했습니다. 산업은행은 STX조선이 낸 노사 확약서를 검토한 결과, 정부와 채권단이 요구한 수준에 부합한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법정관리 신청도 철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정부와 채권단은…

STX조선 “파국은 피했다”…노사, 구조조정안 극적 합의 / YTN

STX조선 “파국은 피했다”…노사, 구조조정안 극적 합의 / YTN

[앵커] STX조선해양 사태가 최악의 파국은 피했습니다. 노사가 정부와 채권단이 요구한 수준의 안에 극적으로 합의하고, 노사 확약서를 제출했습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일주일가량 내용을 검토한 뒤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입니다. 임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강도 자구안을 담은 노사 확약서 제출 시한을 넘기면서, STX조선해양에는 법정관리라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는 듯했습니다. 최대 쟁점은 인건비 75% 삭감을 포함한 전체 고정비 40% 감축을…

STX조선 “파국은 피했다”…노사, 구조조정안 극적 합의 / YTN

STX조선 “파국은 피했다”…노사, 구조조정안 극적 합의 / YTN

[앵커] STX조선해양 사태가 최악의 파국은 피했습니다. 노사가 정부와 채권단이 요구한 수준의 안에 극적으로 합의하고, 노사 확약서를 제출했습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일주일가량 내용을 검토한 뒤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입니다. 임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강도 자구안을 담은 노사 확약서 제출 시한을 넘기면서, STX조선해양에는 법정관리라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는 듯했습니다. 최대 쟁점은 인건비 75% 삭감을 포함한 전체 고정비 40% 감축을…

STX조선, 두 번째 법정관리로…노사 ‘완전 합의’ 못해 / YTN

STX조선, 두 번째 법정관리로…노사 ‘완전 합의’ 못해 / YTN

[앵커] STX조선해양이 결국 두 번째 법정관리로 가게 됐습니다. 법정관리에서 벗어난 지 9개월 만인데, 노사가 완전한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노사확약서도 어젯밤 자정까지 제출되지 못했습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STX조선 노사는 정부와 채권단이 요구한 생산직 인건비 75% 절감 효과를 내는 방안에 합의했습니다. 노사는 그러나 정부와 채권단이 설정한 시한인 9일 자정을 넘겼습니다. 또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자구계획안과 함께 거듭…

STX조선 “자구안·노조확약서 자정까지 제출” / YTN

STX조선 “자구안·노조확약서 자정까지 제출” / YTN

정부와 채권단이 STX조선해양을 상대로 요구한 생산직 인건비 75% 감축 등 자구계획안과 이에 대한 노동조합의 확약서 제출 시한이 오늘 자정까지로 연장됐습니다. 애초 정부와 채권단이 제시한 마감 시한은 오늘 오후 5시까지였습니다. STX조선은 오늘 오후 5시가 아니라 자정까지 자구계획안과 구조조정에 동의하는 노사 확약서를 제출하기로 했다며 인건비 절감방안을 제외한 나머지 자료는 산업은행으로 넘어가 검증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STX조선 “자구안·노조확약서 자정까지 제출” / YTN

STX조선 “자구안·노조확약서 자정까지 제출” / YTN

정부와 채권단이 STX조선해양을 상대로 요구한 생산직 인건비 75% 감축 등 자구계획안과 이에 대한 노동조합의 확약서 제출 시한이 오늘 자정까지로 연장됐습니다. 애초 정부와 채권단이 제시한 마감 시한은 오늘 오후 5시까지였습니다. STX조선은 오늘 오후 5시가 아니라 자정까지 자구계획안과 구조조정에 동의하는 노사 확약서를 제출하기로 했다며 인건비 절감방안을 제외한 나머지 자료는 산업은행으로 넘어가 검증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STX조선 주말 최대 고비…막판 협상 주목 / YTN

STX조선 주말 최대 고비…막판 협상 주목 / YTN

[앵커] STX조선해양 사태가 이번 주말 중대 고비를 맞습니다. 사측은 추가 희망퇴직이라는 최후통첩을 했지만, 노조는 인력 구조조정에 여전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채권단은 오는 9일을 시한으로 제시했습니다. 임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때 조선업계 ‘빅 4’로 불렸던 STX조선! STX그룹의 무리한 사업 확장과 조선산업 장기 불황으로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지난 2016년 5조 원 규모의 출자 전환으로 법정관리를 졸업하며 위기를 극복하는 듯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