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STX조선

“STX조선 자구안 수용”…법정관리 피했다

“STX조선 자구안 수용”…법정관리 피했다

STX 조선해양이 가까스로 법정관리를 피했습니다. 산업은행은 STX 조선해양 노사가 제출한 자구계획을 받아들이고 법정관리 신청 계획은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STX 조선해양 노사가 합의한 자구계획은 무급휴직을 늘리고 급여를 줄여 인건비를 75% 감축하겠다는 내용입니다. 📢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bitly.kr/5p) ✍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bitly.kr/B9s) ▶ 기사 전문 (http://bit.ly/2qpNywR) ▶ 뉴스룸 다시보기 (http://bitly.kr/774) ▶ 공식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

KTX accepts STX self-rescue plan

KTX accepts STX self-rescue plan

산은 ‘STX조선 노사 합의’ 수용…법정관리 신청계획 철회 STX Offshore and Shipbuilding escaped court receivership after the Korea Development Bank decided to accept the self-rescue plan submitted by the firm’s labor union. The company failed to submit the plan by the Monday deadline, but eventually reached an agreement with its labor union, managing to hand it…

산은 “STX조선 법정관리 신청할 것”…자구안 확약서 미제출

산은 “STX조선 법정관리 신청할 것”…자구안 확약서 미제출

“STX 조선해양에서 노사가 합의한 자구안이 나오지 않으면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가겠다”, 채권단의 입장입니다. 그런데 노사간의 확약서를 내기로 노조가 합의는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고요. 하지만 아직 제출은 되지 않은 상태여서 일단 산업은행은 법정관리를 신청할 것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오늘 상황을 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수정 기자입니다. 📢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bitly.kr/5p) ✍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bitly.kr/B9s) ▶ 기사 전문…

STX조선 오늘 ‘생사 갈림길’ …STX 노사, 생산직 감축 놓고 입장차 여전…노조확약서 오늘까지 제출…희망퇴직 신청 목표치 미달

STX조선 오늘 ‘생사 갈림길’ …STX 노사, 생산직 감축 놓고 입장차 여전…노조확약서 오늘까지 제출…희망퇴직 신청 목표치 미달

STX조선 자구안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9개월만에 또 법정관리 눈앞 전격 합의 가능성도 제기.. 다시 법정관리에 들러갈 경우에는 STX조선 “법원, 회생 대신 청산 판정 내릴 가능성 높아”

12조 혈세 퍼붓고…성동조선 ‘법정관리’·STX ‘구조조정’

12조 혈세 퍼붓고…성동조선 ‘법정관리’·STX ‘구조조정’

중견 조선사 ‘성동조선’이 결국 법정관리를 밟습니다. 경남의 또 다른 조선업체 ‘STX조선해양’은 강도높은 구조조정에 들어갈 예정으로 지역경제에 적지않은 충격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이명박 정부 이래 두 조선소에 쏟아부은 자금만 12조 원에 달했지만 별 효과를 못본 탓에 책임론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 기사전문 (http://bit.ly/2I8UvdE) ▶ 뉴스룸 다시보기 (http://bitly.kr/774) 📢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bitly.kr/5p) ✍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bitly.kr/B9s) ▶ 공식…

STX조선 폭발 사고 참사, 하청노동자라 죽었다

STX조선 폭발 사고 참사, 하청노동자라 죽었다

산업재해는 왜 하청노동자에게 끊이지 않나. 이유는 간단하다. 하청노동자가 위험한 업무에 내몰리다 보니, 자연스레 사고 위험도 커지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의 분석이다. STX조선해양에서 지난 2015년부터 올해 현재까지 최근 3년간 하청노동자 7명이 숨졌다. 지난 2015년 2건, 2016년 1건, 올해 1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 우귀화 기자